광고
에너지   부동산   건설   건축   인테리어   조명   의류섬유   식품   부품소재   기계장비   전기전자   자동차   조선항공   교통운수   제조   증권투자   금융   유통   서비스   판매업   요식업   환경   기타
정부   도시   기업   인물   행사   전시   기타
입법   사법   행정   기초자치단체   경제   사회   문화예술   교육   스포츠   연예   언론   기타
편집 2021.02.01 [17:00]
사회
교육
학술
종교
취업
창업
아동
청소년
여성
남성
시니어
보건의료
환경
사회복지
사회공헌
사건사고
기타
보도자료등록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사회 > 기타
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인 4명 중 1명은 만성피로” 발표
직장인 건강 걱정 1위는 ‘만성피로’, 2위 ‘어깨·허리 통증’
 
서울시민신문
▲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최근 성인남녀 848명을 대상으로 건강관리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직장인 4명 중 1명은 만성피로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벼룩시장구인구직)     © 서울시민신문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 최인녕)이 최근 성인남녀 848명을 대상으로 ‘건강관리’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직장인 4명 중 1명은 ‘만성피로’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가장 걱정되는 건강상 문제점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25%가 △만성피로를 꼽았다. △어깨, 허리 손목 통증도 21.8%로 높게 나타났다. △체중 감소 또는 증가(11.9%) △소화불량(11.6%) △불면증(9.5%) △위염, 위궤양(9%) △두통(7.4%) 등의 답변도 이어졌다. 건강상 문제점이 없다는 답변은 3.8%에 불과해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한 가지 이상의 건강상 문제점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건강상 문제점의 원인은 무엇일까. 응답자의 38%는 △스트레스를 가장 큰 원인으로 꼽았다. △운동 부족 역시 25.2%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불규칙한 생활 패턴(16.3%) △건강하지 못한 식습관(9.3%) △지나친 음주(6%)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이 밖에 △잦은 야근(3.9%) △흡연(1.3%)을 원인으로 꼽은 응답자도 있었다.
 
평소 몸이 아플 경우 대처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남성의 경우 37.2%가 △병원에 간다고 답했다. 이어 △웬만하면 참는다(27.5%) △그냥 쉬거나 잠을 잔다(18.3%) △약국에 간다(13.2%) △인터넷, 민간요법 등을 따라 한다(3.7%) 순으로 답했다. 반면 여성의 경우 △그냥 쉬거나 잠을 잔다(30.5%)를 1순위로 꼽았으며 △병원에 간다(29.4%) △참는다(20.6%) △약국에 간다(10.7%) △인터넷, 민간요법 등을 따라 한다(8.9%) 순으로 답해 큰 차이를 보였다.
 
이어 병원에 자주 가는 편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5%가 △참다가 도저히 견디기 힘들 때 병원에 간다를 택해 직장인의 병원 이용도가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웬만하면 가지 않는다(22.6%) △바로 병원에 간다(22.4%)는 답변이 뒤따랐다.
 
응답자의 44.8%는 아파도 병원에 가지 않는 이유로 △참다 보면 괜찮아 질 것 같아서를 꼽아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냥 병원에 가는 것이 싫어서(18.6%) △시간이 없어서(15.5%) 등의 응답이 2, 3위를 차지했으며 △병원비가 아까워서(10.9%) △직장 상사, 동료의 눈치가 보여서(10.3%) 등의 답변도 이어졌다.
/이민우 기자


기사입력: 2017/08/02 [10:58]  최종편집: ⓒ 서울시민신문
 
관련기사목록
[벼룩시장] 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인 4명 중 1명은 만성피로” 발표 서울시민신문 2017/08/02/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개인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서울시민신문ㅣ등록번호 : 서울아00595ㅣ등록연월일 : 2008년 6월 4일ㅣ발행일 : 매주 월요일ㅣ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0길 14 다리빌딩 3층ㅣ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변창수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배ㅣ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ㅣ대표전화 : 02-792-7080ㅣ팩스 : 02-792-7087ㅣE-mail : joinnews@daum.netㅣCopyright ⓒ 2019 조인미디어그룹, 서울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ㅣContact joinnews@daum.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