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   학술   종교   아동   청소년   여성   취업   사회공헌   창업   불우이웃   미담   생활   기타
입법   사법   행정   기초자치단체   경제   사회   문화예술   교육   스포츠   연예   언론   기타
편집 2017.08.03 [09:22]
사회
단체
학술
종교
아동
청소년
여성
취업
사회공헌
창업
불우이웃
미담
생활
기타
보도자료등록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사회 > 생활
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인 4명 중 1명은 만성피로” 발표
직장인 건강 걱정 1위는 ‘만성피로’, 2위 ‘어깨·허리 통증’
 
서울시민신문
▲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최근 성인남녀 848명을 대상으로 건강관리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직장인 4명 중 1명은 만성피로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벼룩시장구인구직)     © 서울시민신문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 최인녕)이 최근 성인남녀 848명을 대상으로 ‘건강관리’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직장인 4명 중 1명은 ‘만성피로’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가장 걱정되는 건강상 문제점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25%가 △만성피로를 꼽았다. △어깨, 허리 손목 통증도 21.8%로 높게 나타났다. △체중 감소 또는 증가(11.9%) △소화불량(11.6%) △불면증(9.5%) △위염, 위궤양(9%) △두통(7.4%) 등의 답변도 이어졌다. 건강상 문제점이 없다는 답변은 3.8%에 불과해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한 가지 이상의 건강상 문제점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건강상 문제점의 원인은 무엇일까. 응답자의 38%는 △스트레스를 가장 큰 원인으로 꼽았다. △운동 부족 역시 25.2%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불규칙한 생활 패턴(16.3%) △건강하지 못한 식습관(9.3%) △지나친 음주(6%)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이 밖에 △잦은 야근(3.9%) △흡연(1.3%)을 원인으로 꼽은 응답자도 있었다.
 
평소 몸이 아플 경우 대처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남성의 경우 37.2%가 △병원에 간다고 답했다. 이어 △웬만하면 참는다(27.5%) △그냥 쉬거나 잠을 잔다(18.3%) △약국에 간다(13.2%) △인터넷, 민간요법 등을 따라 한다(3.7%) 순으로 답했다. 반면 여성의 경우 △그냥 쉬거나 잠을 잔다(30.5%)를 1순위로 꼽았으며 △병원에 간다(29.4%) △참는다(20.6%) △약국에 간다(10.7%) △인터넷, 민간요법 등을 따라 한다(8.9%) 순으로 답해 큰 차이를 보였다.
 
이어 병원에 자주 가는 편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5%가 △참다가 도저히 견디기 힘들 때 병원에 간다를 택해 직장인의 병원 이용도가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웬만하면 가지 않는다(22.6%) △바로 병원에 간다(22.4%)는 답변이 뒤따랐다.
 
응답자의 44.8%는 아파도 병원에 가지 않는 이유로 △참다 보면 괜찮아 질 것 같아서를 꼽아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냥 병원에 가는 것이 싫어서(18.6%) △시간이 없어서(15.5%) 등의 응답이 2, 3위를 차지했으며 △병원비가 아까워서(10.9%) △직장 상사, 동료의 눈치가 보여서(10.3%) 등의 답변도 이어졌다.
/이민우 기자


기사입력: 2017/08/02 [10:58]  최종편집: ⓒ 서울시민신문
 
관련기사목록
[벼룩시장] 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인 4명 중 1명은 만성피로” 발표 서울시민신문 2017/08/02/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개인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서울시민신문ㅣ등록번호 : 서울아00595ㅣ등록연월일 : 2008년 6월 4일
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17 성삼빌딩 3층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변창수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
대표전화 : 02-792-7080 ㅣ 팩스 : 02-792-7087 ㅣ E-mail : joinnews@daum.net
Copyright ⓒ 2009 서울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joinmedia@empal.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