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에너지   부동산   건설   건축   인테리어   조명   의류섬유   식품   부품소재   기계장비   전기전자   자동차   조선항공   교통운수   제조   증권투자   금융   유통   서비스   판매업   요식업   환경   기타
정부   도시   기업   인물   행사   전시   기타
입법   사법   행정   기초자치단체   경제   사회   문화예술   교육   스포츠   연예   언론   기타
편집 2021.02.01 [17:00]
사회
교육
학술
종교
취업
창업
아동
청소년
여성
남성
시니어
보건의료
환경
사회복지
사회공헌
사건사고
기타
보도자료등록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사회 > 청소년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청소년사이버상담 수기 공모사례 발표
사례를 통한 공감대의 확대로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 접근성 높여
 
서울시민신문

 

▲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이 실시한 청소년사이버상담 수기 공모전 이벤트. (사진제공=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 서울시민신문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이사장 : 장정은)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가 청소년 사이버상담 수기 공모사례를 7월 27일 발표했다.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를 직접 이용한 청소년의 실제 사례를 공유해 또래 친구들과의 공감대를 확대하는 장을 제공함으로써 청소년이 적극적으로 사이버상담센터를 찾아올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였다.
 
수기 공모는 5~6월 한 달간 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를 받았으며, 선정된 우수 사례를 시상했다. 문제아에서 상담자로 인생의 목표를 찾은 사연부터 지속적인 왕따 경험으로 자퇴를 고려하던 중 사이버상담센터에서 친구관계 개선 방법을 알게 되었다는 사연, 끔찍한 트라우마로 인해 우울이 심한 청소년을 거주지역 근처 청소년상담복지센터로 연계한 사연 등이 선정됐다.
 
사이버상담을 이용한 청소년은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자신감을 회복하는 등 긍정적인 변화를 다수 경험했다. 이에 남들에게 말하지 못하는 고민이 있는 친구들이 꼭 사이버상담을 받아봤으면 좋겠다며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를 추천하고 싶다는 반응을 보였다.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는 2011년 개소해 청소년의 심리적 안정과 적응을 위해 365일 24시간 전문사이버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청소년 및 학부모는 언제 어디서나 PC 및 모바일을 통해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에 접속해 1:1 채팅상담, 게시판상담 등을 이용할 수 있다.
현재 연간 18만 명의 청소년이 사이버상담센터를 찾고 있으며, 하반기에는 스토리텔링 기반 상담 콘텐츠를 공개할 예정이어서 기대를 높이고 있다.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상담복지본부 양미진 본부장은 “이번 수기 공모를 통해 사이버상담이 실제적으로 청소년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며 “사소한 고민이라도 혼자 고민하기보다는 언제든지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를 찾아와 전문 상담자와 함께 해결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은 여성가족부 산하 준정부기관으로서 전국 시·도 및 시·군·구에 소재하는 224개의 ‘청소년상담복지센터’와 202개의 ‘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을 지도·지원하는 상담복지 서비스 중추기관이다.

 

청소년의 올바른 인격 형성과 조화로운 성장을 위한 상담복지 서비스 제공, 프로그램 및 정책의 개발과 보급, 전문 상담 인력 양성, 위기청소년 지원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수행하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질 건강하고 바람직한 청소년 육성에 앞장서고 있다.
/박소원 기자


기사입력: 2017/08/02 [11:11]  최종편집: ⓒ 서울시민신문
 
관련기사목록
[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청소년사이버상담 수기 공모사례 발표 서울시민신문 2017/08/02/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개인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서울시민신문ㅣ등록번호 : 서울아00595ㅣ등록연월일 : 2008년 6월 4일ㅣ발행일 : 매주 월요일ㅣ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0길 14 다리빌딩 3층ㅣ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변창수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배ㅣ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ㅣ대표전화 : 02-792-7080ㅣ팩스 : 02-792-7087ㅣE-mail : joinnews@daum.netㅣCopyright ⓒ 2019 조인미디어그룹, 서울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ㅣContact joinnews@daum.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