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법   사법   행정   기초자치단체   경제   사회   문화예술   교육   스포츠   연예   언론   기타
편집 2017.08.03 [09:22]
서울시의회뉴스
보도자료등록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서울시의회뉴스 >
김동욱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정신장애인자립생활센터 권익옹호 토론회’ 참석
정신건강복지법 시대 정신장애인 복지전달체계 개선 방향과 필요성, 전략 등 제시
 
서울시민신문

 

▲ 김동욱 서울시의원(왼쪽에서 3번째)이 ‘정신건강복지법 시대 정신장애인 복지전달체계와 서울시의 역할’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김동욱 시의원실)     © 서울시민신문

 

 

서울시의회 김동욱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도봉 제4선거구, 더불어 민주당)은 7월 24일 서울시의회 제2대회의실에서 열린 ‘정신건강복지법 시대 정신장애인 복지전달체계와 서울시의 역할’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해 정신건강복지법 시대 복지전달체계의 개선방향과 필요성 그리고 그 실천 전략 등에 관하여 토론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토론회는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와 김동욱 대표의원이 공동주최하고 한국정신장애인자립생활센터, 한울정신건강재단이 공동주관하며 서울시가 후원한 행사이다.

 

 

이번 행사에는 공익인권법재단 공감의 염형국 변호사와 박재우 서초열린세상 소장의 발제와 김동욱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서울사회복지공익법센터의 김도희 변호사, 이상호 사람사랑양천장애인자립생활 소장 및 당사자와 당사자가족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이날 김동욱 의원은 “정신장애인에게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하여 다양한 참여자들이 참여하여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시의 입장에서는 예산과 인력의 한계를 극복할 방안이 필요하다”고 했으며 “정신장애인 시설과 관련 재단, 협회, 서비스 제공자, 당사자를 아우를 수 있는 대표성 있는 서비스 요구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동욱 ㄷ재표의원은 인강원 사건, 마포 정신장애인 사망사건 등 굵직한 사건들을 거론하며 “인강원 사건에서 현실적 제약이 많았지만 소기의 성과를 올릴 수 있었다. 이때 리더쉽의 중요성을 알 수 있었다. 소신 있게 일을 해 나가는 사람이 있다면 정신장애인 복지서비스와 관련해서도 좋은 성과를 이룰 수 있을 것이다”라며 “당사자, 관련단체, 집행부가 문제 해결에 있어 의지를 가지고 임할 것”을 당부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김동욱 대표의원은 “구체적인 변화의 방향을 갖고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무엇을 어디서 어떻게 풀어나갈 것인가가 명확해야 정신장애인과 관련한 실타래가 잘 풀릴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정신장애인의 복지서비스와 관련해서 아이디어 수준 보다는 구체적인 액션플랜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어 김동욱 대표의원은 “한 술 밥에 배가 부를 수는 없다. 정신장애인 복지서비스 및 탈원화 지원정책들을 단계적으로 검토하고 단계적으로 사업을 진행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하고 “단계적이나 실현 가능한 정신장애인 복지서비스 발전전략을 만들 것”을 제안했다.

 

 

이날 토론회를 마치며 참여와 사회를 맡은 정신장애인 당사자는 “오늘 토론회는 우리에게는 혁명과 같다”며 정신장애인 당사자로서 공식적인 자리를 마련하고 이를 통해 자신들의 의견을 전달한 것에 대하여 소회를 밝혔으며 자신들을 지지해주는 김동욱 의원과 참석자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박소원 기자


기사입력: 2017/08/02 [17:24]  최종편집: ⓒ 서울시민신문
 
관련기사목록
[김동욱 시의원] 김동욱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정신장애인자립생활센터 권익옹호 토론회’ 참석 서울시민신문 2017/08/02/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개인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서울시민신문ㅣ등록번호 : 서울아00595ㅣ등록연월일 : 2008년 6월 4일
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17 성삼빌딩 3층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변창수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
대표전화 : 02-792-7080 ㅣ 팩스 : 02-792-7087 ㅣ E-mail : joinnews@daum.net
Copyright ⓒ 2009 서울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joinmedia@empal.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