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에너지   부동산   건설   건축   인테리어   조명   의류섬유   식품   부품소재   기계장비   전기전자   자동차   조선항공   교통운수   제조   증권투자   금융   유통   서비스   판매업   요식업   환경   기타
정부   도시   기업   인물   행사   전시   기타
입법   사법   행정   기초자치단체   경제   사회   문화예술   교육   스포츠   연예   언론   기타
편집 2021.12.01 [09:36]
사회
교육
학술
종교
취업
창업
아동
청소년
여성
남성
시니어
보건의료
환경
사회복지
사회공헌
사건사고
기타
보도자료등록
개인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사회 > 사회복지
“1년 365일 하루도 빠짐없이 점심을 무료로 제공하는 곳을 아세요?”
서울 은평구 ‘연중무휴 무료 급식‘ 제공하는 ‘사랑의 밥상’ 운영
 
서울시민신문
▲ ‘나눔의 둥지’에서 운영하는 무료급식소인 “사랑의 밥상”을 제공 받는 모습.(사진 제공=나눔의 둥지)     © 서울시민신문

# 서울시 은평구에 사는 김정호(가명 : 72) 씨는 돌봐주는 가족 없이 홀로 사는 독거노인이다. 김정호 씨는 42년 전인 1979년에 30세의 나이로 4살 연하의 이순남(가명 : 작고) 씨와 결혼해 늦은 나이에 아들 하나를 얻어 세 사람이 나름대로 단란한 가정을 이루고 살아왔다.

 

그러나 16년 전에 아들이 불의의 교통사고로 사망한 뒤 부인 이순남 씨와 둘이서만 지내왔다. 그러다가 2년 전에 부인 이순남 씨마저 암으로 세상을 떠나면서 김정호 씨는 말 그대로 아무도 돌봐주는 사람이 없는독거노인이 되고 말았다.

 

72세라는 적지 않은 나이에 홀로 생활을 해야 하는 김정호 씨에게 가장 큰 어려움은 바로 챙겨주는 사람이 없이 혼자 식생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런 식생활 문제는 김정호 씨뿐만 아니라 아내를 먼저 잃은 남성 어르신을 가장 힘들게 만드는 최대의 문제이다.

 

김정호 씨 역시 부인이 세상을 떠난 뒤 식생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조리가 간편한 라면으로 끼니를 때운 적이 많았고, 아예 식사를 거른 적도 적지 않았다.

 

그러나 요즘 김정호 씨의 식생활 문제는 크게 나아졌다. 평소 알고 지내던 동네 사람의 소개로 은평구에 있는 민간비영리단체사회복지시설나눔의 둥지가 제공하는 무료급식사업인 사랑의 밥상를 이용하게 된 것이다.

 

 

독거노인등이 1365일 무료로 점심을 해결할 수 있는 곳

 

사랑의 밥상나눔의 둥지2004년부터 17년째 이어오고 있는 무료급식사업이다. ‘나눔의 둥지에서는 우리 주변의 어려운 분들에게 무료로 점심을 제공한다.

이용 대상자는 김정호 씨와 같은 독거노인, 장애인, 노숙인, 소년소녀가장 등이다.

 

희망급식소의 최대의 특징이자 장점은 1365일 연중무휴로 사랑의 밥상점심 식사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나눔의 둥지는 코로나 사태로 어려운 위기를 2021년부터 바보의 나눔복지재단의 지원으로 극복해 나아가고 있다.

 

현재 서울시 곳곳에서는 많은 무료급식소가 운영되고 있다. 그러나 나눔의 둥지가 운영하는 사랑의 밥상처럼 1365일 하루도 빠지지 않고 무료급식을 제공하는 곳은 찾아보기 힘들다.

 

특히 토요일이나 일요일, 공휴일에 급식을 제공하는 곳은 없다고 해서 결코 지나친 말이 아닐 정도이다.

 

그러나 나눔의 둥지는 평일은 물론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을 가리지 않고 빠짐없이 사랑의 밥상점심 식사를 제공한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랑의 밥상을 찾는 사람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요즘 사랑의 밥상을 이용하는 분들은 1일 평균 250명 정도이다. 최근 3년 동안의 1년 평균 이용자는 91250명이었다.

 

 

‘14의 점심 제공음식을 집으로 가져가 저녁을 해결할 수도 있어

 

나눔의 둥지에서는 사랑의 밥상을 이용하는 분들에게 매일 오전 11시부터 12시까지 밥과 4가지 반찬으로 구성된 ‘14의 점심을 제공한다. 식사는 뷔페식으로 제공되며, 누구나 원하는 양만큼 얼마든지 먹을 수 있다.

 

무료급식사업인 만큼 모든 식사비용은 무료이다. 다만, 본인의 자유의사에 따라서 모금함소액을 넣을 수는 있다. 이것은사랑의 밥상을 이용하는 분들의 인권보호라는 측면을 감안한 것인 동시에 서울시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사랑의 밥상의 또 다른 장점은 점심 식사를 한 뒤에 원하는 사람은 누구나 밥과 반찬을 집으로 가져갈 수 있다는 점이다.

 

이것은 사랑의 밥상에서 점심 식사를 한 분들 중에는 저녁 식사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굶는 분들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불행한 일을 방지하기 위해서 나눔의 둥지에서는 점심 식사를 한 분들에게 음식을 가져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래서 사랑의 밥상을 이용하는 분들 중에는 사랑의 밥상에서 늦은 아침 겸 점심을 제공 받고 음식을 가져가서 저녁을 해결하는 분들이 적지 않다.

 

거동이 불편한 분들 위해 푸드뱅크 지원사업도 실시

 

나눔의 둥지에서는 사랑의 밥상운영 외에 추가로 도시락밑반찬 서비스 사업도 하고 있다. 이 사업은 거동이 불편한 분들에게 월요일에서 토요일까지 밥과 국, 3가지 반찬으로 구성된 도시락과 밑반찬을 배달해 드리는 것을 말한다. 도시락과 밑반찬 외에도 푸드뱅크지원물품후원물품을 정기적으로 제공(배달)한다. 계절별로 특식도 제공한다.

 

이를 위해서 나눔의 둥지에서는 매일 도시락을 만들어서 문 밖 출입을 못하는 분들에게 자원봉사자들이 배달하고 있다.

 

나눔의 둥지에서는 코로나19’ 때문에 더욱 형편이 어려워진 독거노인과 장애인, 노숙인과 소년소녀가장들이 더 많이 사랑의 밥상을 이용해 주기를 바라고 있다.

 

사랑의 밥상이나 도시락밑반찬 서비스 사업의 이용과 관련해서 궁금한 사항은 전화

(02-356-8337 / 02-383- 8700)로 언제든지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이런 사랑의 밥상의 활동이 점차 알려지면서 사랑의 밥상에서 자발적으로 자원봉사를 하려는 시민들과 정기후원을 하려는 시민들도 차차 늘어나는 중이다.

 

자원봉사나 정기후원을 희망하는 시민들 역시 전화(02-356-8337)로 문의하면 된다.

 

올해로 17년째 계속되고 있는 나눔의 둥지의 무료급식사업인 사랑의 밥상코로나19’와 앞으로 닥쳐올 추운 겨울을 맞아 우리 주변의 어려운 분들에게 사랑의 밥상을 나눠드리는 희망을 담은 사회복지사업이라고 하겠다.

/ 이민우 기자


기사입력: 2021/11/30 [21:43]  최종편집: ⓒ 서울시민신문
 
관련기사목록
[나눔의 둥지] “1년 365일 하루도 빠짐없이 점심을 무료로 제공하는 곳을 아세요?” 서울시민신문 2021/11/30/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개인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서울시민신문ㅣ등록번호 : 서울아00595ㅣ등록연월일 : 2008년 6월 4일ㅣ발행일 : 매주 월요일ㅣ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50길 14 다리빌딩 3층ㅣ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변창수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배ㅣ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ㅣ대표전화 : 02-792-7080ㅣ팩스 : 02-792-7087ㅣE-mail : joinnews@daum.netㅣCopyright ⓒ 2019 조인미디어그룹, 서울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ㅣContact joinnews@daum.net for more information.